돛을 올리고 닻을 들었으나

Puzzled Voyage Log 2010. 10. 29. 13:18
새로운 배에 몸을 싣고 닻을 올리고 돛도 펼쳐 항해을 시작했으나 떠날 때 가고팠던 목적지 근처에도 다다르지 못하고 표류 중.
 
닻 내릴 곳을 찾지도 못한 채 배에서 내려야 할지도 모르겠다.

옮겨타야 할 배가 근처를 지나갈까? 설령 다른 배가 지나간들 내 배에서 내릴 용기가 있는가?

결정을 내려할 시간은 점점 다가오고 있는데 끝이 없는 망설임만.

'Puzzled Voyage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돛을 올리고 닻을 들었으나  (0) 2010.10.29
진정으로 '70%의 자리'를 찾고 싶다.  (0) 2010.07.16
Actively Disengaged  (0) 2010.05.28
Micromangement vs. Macromanagement  (0) 2010.02.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