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트란드 러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03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Why I am not a Christian)
  2. 2009.08.06 우리는 합리적 사고를 포기했는가 (Sceptical Essays)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 (Why I am not a Christian)

Desultory Reading 2009. 9. 3. 00:06


저자는 Bertrand Arthur William Russell. 아니다 작위가 있는 분이니 Sir. Bertrand Russell, 버트란드 러셀 경(卿)이라 불러드려야 할 것이다.

믿는 자에게나 믿지 않는 자에게나 공석에서든 사석에서든 모두에게 껄끄러운 주제, '종교'. 그럼에도 우리 사회와 일상의 많은 부분을 지배하는 종교.  그 중에서도 유일신 신앙의 대표이자 서구의 문화, 사상, 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기독교. 거기에 대해 공식적으로 논하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었을텐데 러셀은 자신이 왜 기독교인이 아닌지을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설명해간다.

비슷한 주제의 이야기를 하는 리차드 도킨스는 [만들어진 신]에서 500페이지 가량의 글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지만 러셀의 이 연설과 에세이 모음은 300페이지가 채 못되는 분량에서 해야할 얘기를 다 들려준다. 뭐 글의 다소와 책의 페이지가 문제가 아니라 그만큼 러셀의 글이 훨씬더 효과적이고 간략하게 왜 신(기독교의 그것)을 믿지 않는지를 설명한다.

이 책에서 러셀은 꽤 많은 기독교 교리의 모순에 대해 지적하고 궁극적으로 왜 자신이 기독교인이 아닌지 (아니 될 수 없는지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 것 같다)를 잘 설명한다. 적어도 기독교에서 말하는 절대적 존재로서의 신을 믿지 않은 나로서는 나 보다 훨씬 논리적인 설명으로 내가 하고 싶은 얘기들을 해주니 그지 없이 반가울 수 밖에 없는 책이었다.

리차드 도킨스의 [만들어진 신]을 읽을 때는 사실 이런 깔끔하고 정갈함을 느끼지는 못했었다. 아마도 이건 러셀이 수학자이며 철학자였다는 점과 정갈한 문체로 이름난 문필가였기에 만들어진 차이일 것이다.

아무튼 이 뛰어난 철학자나 나나 제일 처음 맞닥뜨리는 답을 찾을 수 없는 의문은 같은 것이었다, 그래서 아마도 나는 앞으로도 계속 불가지론자로 남을 수 밖에 없을 것 같다는 확신을 주는 '제1원인론'.

이 제1원인론에 대한 대답을 얻는 순간 아니면 대답은 얻지 못하여도 내 이성을 뛰어넘는 믿음을 가지게 되지 않은 한 나도 '기독교인이 아닐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아래에 이 책에서 제1원인론에 관한 몇 구절을 인용한다.

나의 경우, 젊을 때 이 문제에 대해 아주 진지하게 생각했고, 오랫동안 제1원인론을 믿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내 나이 열여덟이었을 때, 존 스튜어트 밀의 [자서전]을 읽다가 다음과 같은 구절을 발견했다.

"아버지는 내게 이렇게 가르치셨다. '누가 날 만들었는가? 라는 물음에는 해답이 있을 수 없다. 왜냐하면 그 즉시 '누가 하나님을 만들었는가?라는 보다 깊은 물음이 제기되기 때문이다."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지만, 아주 단순한 이 구절이 내게 제1원인론의 오류를 보여주었다. 모든 것에 원인이 있다고 한다면 하나님에게도 원인이 있어야 할 것이고, 어떤 것이 원인 없이도 존재할 수 있다면 세상도 하나님처럼 원인 없이도 존재할 수 있어야 할 것이므로 이 이론에는 아무런 타당성도 없다.
아무튼 적어도 '태초에 말씀이 있었으니...' 보다는 나은 어떤 설명이 있지 않은 한 내가 기독교인이 되는 힘들 것 같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 책을 읽으면서 재미있게 느낀 것은 러셀이 그리스도의 성격과 도덕성이 결코 소크라테스 등의 다른 성인들과 비교하여 더 나은 점이나 새로운 점이 없다는 것을 이야기 하면서 드는 몇 가지 예들, 가령 '악을 대적하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뺨을 치거든 왼뺨도 내주어라.'나 무화과 나무에 저주를 내린 일화 등이 그것을 믿는 사람에게는 전혀 다른 의미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예를 들자면 김규항의 [예수전]에서는 러셀이 얘기한 저 두가지 일화를 전혀 다른 각도에서 이해한다.
이것이 바로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가 동일한 텍스트르 얼마나 달리 해석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일 것이다. 물론 김규항도 주류 기독교인들과는 그 시각이 사뭇다르다는 점은 확실히 해두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참, 그리고 사족인 것 같지만 이 책에서 기독교는 '개신교'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로만 카톨릭, 성공회, 개신교 등 통칭하는 넓은 범위의 기독교라고 봐줘야 할 것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우리는 합리적 사고를 포기했는가 (Sceptical Essays)

Desultory Reading 2009. 8. 6. 11:01



저자는 버트란드 러셀 (Bertrand Arthur William Russell).

원제[Sceptical Essays]에서 알 수 있듯이 저자가 '합리적 회의주의자'로서 쓴 에세이집이다. 버트란드 러셀의 글을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생각이라기 보다는 경외감에 더 가까울 것이다-은 한마디로 '천잰데~~~'이다. 실재로 이 분은 천재라고 불러야 마땅할 것 같고 그리 불리우고 있다. 도대체 100년쯤 전에 어떻게 이런 생각들을...

이 책의 핵심은 사실 저자의 서문에 다 나와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주절주절 뭔가를 길게 적는 것 보다는 서문에서 저자의 글을 그대로 인용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독자들에게 어쩌면 역설적이고 파괴적으로 들릴지 모르는 어떤 원칙을 호의를 가지고 봐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그 어떤 원칙이란 바로 '옳다는 근거가 없는 명제는 믿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결국 내가 제안하고 싶은 회의주의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전문가들이 동의하는 문제의 경우, 비전문가는 그에 반하는 의견은 의심해야 한다. 둘째, 전문가들이 동의하지 않는 문제의 경우, 그에 대한 어떤 의견도 비전문가는 사실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셋째, 전문가들이 받아들일 만큼 충분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의견이라면, 비전문가는 그에 대해 판단을 중지하는 것이 현명하다.

지금까지 내가 말한 주장들이 매우 온건한게 들릴지 모르나 만약 이런 원칙들이 실생활에 적용된다면 우리 삶에 획기적 변화가 일어날 것이다.
사람들이 근거 없이 고수하거나 무시하려는 의견들 모두 사실은 회의주의가 거부하는 위의 세 경우에 들어간다. 그러나 합리적 근거가 뒷받침된 의견을 가진 사람들은 그 의견을 기꺼이 개진하되, 행동에 옮길 때까지 기다릴 줄 안다. 이들은 자신의 의견을 열띠게 주장하기 보다는 냉정한 시선을 유지하며 차분히 합리적 근거를 설명한다. 열정적으로 옹호하는 주장 중에 근거를 제대로 제시하는 의견은 없다. 사실 열정이 있다는 것 자체가 냉정한 확신이 없다는 사실을 말해 준다. 사람들은 정치나 종교적 견해를 대부분 열정적으로 믿고 있다. 중국[각주:1]을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정치나 종교 문제에 강한 자기주장이 없으면 덜 떨어진 사람 취급을 한다. 사람들은 서로 상반된 주장을 열띠게 주장하는 이들보다 오히려 회의주의자들을 더 싫어한다. 아마도 사회생활을 하는 대가로 정치나 종교 문제에 어떤 의견이든 갖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마치 조금이라도 이성적이면 사회생활이 어렵기라도 하다는 듯이 말이다. 나의 주장은 이런 일반적인 의견과 정반대인데, 그것이 옳다는 것을 이 책에서 설명해보려 한다.

내 서재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러셀의 다음 책은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이다.

  1. 중국을 대하는 러셀의 태도는 서양 문명을 실랄하게 비판하는 태도와 대도적으로 무척 관대하다. 이는 그가 중국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동양 신비주의의 관점으로 바라보았기 때문이다. [본문으로]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